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IAU, 외계행성 이름짓기 공모전(NameExoWorlds 2022) 대회 실시 - 국제천문연맹(IAU) OAO 10주년 기념, 외계행성과 그 어미별 이름 짓기 ■ 국제천문연맹(이하 IAU,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이 외계행성*의 이름을 짓는 ‘NameExoWorlds 2022 국제 공모전’을 시작한다.      * 외계행성 : 태양계 밖 우주에 있는 다른 별(항성) 주위를 공전하는 행성 □ IAU는 산하 과학문화 조직인 IAU OAO(Office for Astronomy Outreach)  창립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개의 외계행성계를 대상으로 이름을 짓는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 학생과 교사, 천문학 애호가, 아마추어 천문학자, 전문 천문학자가 함께 팀을 만들어 20개의 외계행성계 목록 중 하나를 택하고 그 이름과 제안 이유를 제출하면 된다.   ㅇ 이들 행성계는 JWST(James Webb Space Telescope)의 첫 번째 외계 행성 목표 중 하나이기 때문에 특별한 관심을 받고 있다. 대부분의 외계행성은 주로 별표면통과방식(Transit) 방식과 직접촬영(Direct imaging) 기술을 통해 발견됐다. □ IAU가 설립된 1919년 당시 천문학자의 주요 임무 중 하나는 천체의 목록을 작성하고 천체의 이름을 붙이기 위한 일관된 규칙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최초의 외계행성이 불과 30년 전에 발견됐고, 이후로 현재까지 약 5,000개가 발견됐다. 이 외계행성들의 대부분은 과학적 명칭만 지니고 있으며 별도의 고유명사 이름은 없는 상황이다.  □ 이에 지난 2015년에 개최한 외계행성 이름 짓기 대회는 182개 지역에서 50만 명 이상이 참여해 19개의 외계행성계(별 14개와 외계행성 31개) 이름을 지었다. 2019년 IAU 10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대회에서는 112개국 780,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우리나라도 이 캠페인에 참여해 한국이 발견한 외계행성계에 ‘백두·한라’라는 이름을 붙이게 됐다.     * 2019년 외계행성 이름짓기 한국 캠페인 관련 보도자료   : https://www.kasi.re.kr/kor/publication/post/newsMaterial/12399 □ 이번 공모전은 11월 11일까지 ‘NameExoWorld’ 홈페이지에서 (http://nameexoworlds.iau.org) 접수를 받으며, 2023년 3월 20일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선정된 외계행성 이름은 기존의 과학명칭과 병행해 사용되며, 이름 제안자는 IAU로부터 공로를 인정받게 된다.    * 외계행성 이름 짓기 접수 신청 구글폼 링크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dBNwrIBGTm9x-uw6_GEaKJkF2BWFIVmigWf8H961DlX6nFVQ/viewform □ 전 세계에서 개최되는 공모전의 구체적인 정보는 ‘NameExoWorld’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천문연구원(www.kasi.re.kr)과 한국천문학회(www.kas.org) 등을 통해 향후 제안 방법을 공지할 예정이다. □ 데브라 엘머그린 IAU 회장은 "IAU OAO 기념하기 위해 이번 총회 때 새로운 외계행성 이름짓기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다”며 “이번 대회의 취지는 천문학을 통해 여러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다”고 전했다.  □ IAU OAO 사무국장인 리나 카나스(Lina Canas)는 "지난 10년 동안 OAO는 전문가과 아마추어, 교육자와 학생 그리고 대중 사이에 다리를 놓기 위해 노력했다”며“외계행성 이름 짓기 대회는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협력하고 참여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천문학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OAO의 임무를 구현하는 훌륭한 사례 중 하나다”고 말했다.  □ 한편, IAU는 약 84개국과 12,400명 이상의 천문학자 회원으로 구성된 천문학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기구로, 천체의 이름을 지정할 수 있는 공식적인 권한을 지니고 있다. 1919년 설립된 이래 지난 100여년 동안 국제협력을 통한 연구 및 정책 수립, 교육 등으로 천문학 발전을 이끌고 있다. 2006년 명왕성을 행성 목록에서 분리해 왜소행성으로 지정했으며, 지난해에는 ‘허블의 법칙’ 명칭을‘허블 – 르메트르 법칙’으로 개정했다. IAU 총회는 전 세계 천문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특별한 행사로, 8월 2일(화)부터 11일(목)까지 열흘 동안 우리나라 벡스코(BEXCO)에서 개최 중이다.  [참고 링크] - NameExoWorld 2022 공식 웹사이트: https://www.nameexoworlds.iau.org/  - IAU OAO 공식 웹사이트 : https://www.iau.org/public/oao/  - Executive Committee WG Exoplanetary System Nomenclature:   https://www.iau.org/science/scientific_bodies/working_groups/331/  [참고 링크] 그림  외계행성 이름짓기 2022 대회 관련 포스터 (Credit: IAU OAO/NARIT)

2022년 08월 08일

GMT

2020년대 후반 칠레에 건설될 거대마젤란망원경(Giant Magellan Telescope)은 지름 25.4m의 최첨단 천문관측망원경으로서 미국, 호주, 대한민국의 한국천문연구원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세계 최대급 천문대입니다.

자세히보기
KVN

KVN(Korean VLBI Network; 한국우주전파관측망)은 서울, 울산, 제주도에 설치된 세 개의 직경 21미터 망원경으로 구성된 VLBI 관측 망으로 22/43/86/129GHz를 동시에 관측할 수 있는 밀리미터대역 VLBI (mm-VLBI) 관측 시스템입니다.

자세히보기
ALMA

ALMA (Atacama Large Millimeter/submillimeter Array) 망원경은 유럽, 북미, 동아시아, 그리고 칠레가 서로 협력하여 해발 5000미터 높이에 있는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세워진 66개의 전파안테나로 구성된 세계 최대의 전파간섭계 시설입니다.

자세히보기
SLR

SLR은 우주측지용레이저추적시스템으로 반사경 탑재 인공위성레이저 추적을 위한 고정밀 궤도결정 기술확보와 레이저 추적 자료를 이용한 우주측지, 전지구 관측시스템과의 연계, 국가 중심과학기술에 제시된 우주감시 체계 구축의 초석을 마련합니다.

자세히보기
KMTNet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지구형 외계행성을 탐색하기 위하여 2009년부터 KMTNet 과제를 시작하였으며, 1.6m 광시야 망원경과 모자이크 CCD 카메라를 남반구의 칠레,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에 각각 설치 완료한 후, 2015년부터 외계행성 및 변광성 탐색, 초신성/소행성/외부은하 관측 등 과학연구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보기
KSWRC

우주환경예보센터(Korea Space Weather Research Center)는 태양 및 우주환경과 관련된 기초 연구, 응용 기술, 서비스 개발 업무를 통합적으로 수행하는 연구센터로서 1987년 흑점 관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다양한 우주환경 관측장비를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세히보기
NSSAO

한국천문연구원은 우주개발진흥법에 따라 국가가 지정한 우주환경 감시기관(NSSAO, National Space Situational Awareness Organization)으로서 국가 우주위험 대응체계의 구축과 운영을 지원합니다. NSSAO는 우주물체의 추락과 충돌에 의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OWL-Net(Optical Wide field Patrol Network)과 같은 우주감시 장비를 구축·운영함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자산을 지키기 위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