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개기일식, 미 대륙을 가르다 - 천문연, 코로나그래프 시험 관측…NASA와 공동 활용 예정 2017-08-16

■ 이달 21일(현지시각, 한국시각 22일) 미국에서는 서부 태평양 해안부터 동부 대서양 해안까지 90분 동안 미 대륙을 가로지르는 개기일식이 진행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은 와이오밍주 잭슨시(Jackson, WY)에 개기일식 원정 관측단을 파견해 개기일식 때 관측이 가능한 코로나를 연구할 예정이다.
 
□  일식이란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를 지나면서 태양을 가리는 현상으로 태양의 전체를 가리는 것이 개기일식이다.

 

□  개기일식은 지상에서 태양의 대기층을 연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 평소 태양의 밝은 광구 때문에 관측이 불가능한 대기층을 선명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구에 영향을 주는 태양 우주환경 연구의 중요한 단서가 된다.

 

□  천문연은 미국의 개기일식 관측지역 중에서 기상조건과 개기식의 지속시간, 일반인으로 인한 혼잡도 등을 고려해 지난해 9월 와이오밍주에 위치한 국립공원 내 제한지역을 선택했고, 잭슨시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 개기일식에서 천문연은 NASA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그래프(coronagraph)를 활용해 코로나 관측을 시도한다. 관측단은 백색광 관측, 백색광 편광관측, 내부 코로나(530.3nm 파장) 관측, H-alpha 편광관측을 동시에 수행하여 코로나의 특성을 연구할 예정이다.

 

□  원래 코로나그래프에는 태양을 가리는 차폐기가 있지만 개기일식 중에는 달이 차폐기의 역할을 하므로 필터 및 편광시스템만을 사용한다.
   천문연은 2021년 국제우주정거장에 설치할 예정으로 NASA와 공동으로  코로나그래프를 개발 중이다. 
   ※ 코로나그래프 : 태양 관측 망원경의 초점면에 태양 광구면 차폐기를 만들어 인공적인 개기일식 현상을 만드는 장치

 

□  일식은 잭슨시 기준으로 8월 21일 10시 17분부터 13시 1분까지 진행된다. 미국의 각 지역별로 일식이 진행되는 시각은 아래 표와 같다. 
    ※ 이번 일식의 특이한 점은 4개의 시간대(Time Zone)를 가지고 있는 미 대륙 전역에 걸쳐 진행되기 때문에 특정 지역의 시각을 기준으로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천문연은 관측단을 파견한 와이오밍주 잭슨시를 중심으로 기준을 정했다.

 

진 행 상 황

마드라스, 오리건

(Madras, Oregon)

 

Pacific Daylight Time

잭슨,

와이오밍

(Jackson, Wyoming)

 

Mountain Daylight Time

커번데일,

일리아노

(Carbondale, Illinois)

 

Central

Daylight Time

콜롬비아, 사우스캐롤라이나

(Columbia,

South Carolina)

 

Eastern

Daylight Time

대한민국 서울

부분식

시작

2109:06:43

2110:16:54

2111:52:25

2113:13:08

2201:16:54

개기식 시작

   10:19:36

11:35:04

13:20:06

14:41:51

 02:35:04

개기식 종료

   10:21:38

11:37:24

13:22:41

14:44:21

 02:37:24

부분식

종료

   11:41:06

13:00:38

14:47:25

16:06:21

04:00:38


□  이번 개기일식은 북미와 중미 및 남미 북부지역 그리고 유럽 서부, 아프리카 서부 등에서만 관측 가능하며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 미국에서 대륙을 가로지르는 개기일식은 1918년 이후 99년 만이다.

 

□   조경석 우주과학본부장은 “이번 일식 관측을 통해 우리가 개발 중인 코로나그래프의 성능을 시험할 예정이다”며 “태양 표면보다 월등히 높은 코로나의 온도 분포는 아직 그 가열 원인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이러한 개기일식 관측을 통해 코로나의 특성을 이해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한편 차세대 코로나그래프의 개발을 담당하는 최성환 박사는“우리가 개발 중인 코로나그래프가 완성되면 기존 장비가 가능했던 코로나의 형태학적 관측 외에서도 태양풍의 속도 등 여러 자료를 얻을 수 있게 되어 지구 주변의 우주환경 예보 적중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한편, 다음 개기일식은 2019년 7월 2일 태평양, 칠레, 아르헨티나 지역에서 관측 가능하다. 한반도에서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 2일 오전 9시 40분경 북한 평양 지역,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으며 서울 지역에서는 부분일식으로 관측 가능하다. 과거 최근 개기일식은 2009년 7월 개기일식으로, 이 때 우리나라 내륙에서는 부분일식으로 관측됐다.

 

1 

2006년 이집트에서 관측한 개기일식 사진

 

2

일식의 원리. 일식 때는 태양과 지구 사이에 달이 위치해 지표면에서는 태양이 달에 가려져 보인다. 이번 개기일식은 지표면 상에서 약 100km 폭으로 진행된다.

 

3 ㅈ 

천문연이 개기일식 관측을 위해 제작한 코로나그래프. 관측 정밀도를 높이기 위해 2개의 장비로 동시에 관측한다.

 

4

향후 20년 동안 예정된 개기일식 지역

 

 

[참고자료]  관련 사진 및 동영상
- 영상 링크
  http://210.110.233.66:8081/api.link/3d_baL8MHLDeQeID_w~~.egg
- 보도그림 링크
  http://210.110.233.66:8081/api.link/3d_baL8ME7neQ-QI-w~~.egg
- 일식사진 링크
  http://210.110.233.66:8081/api.link/3d_baL8MHL7eQ-UM_w~~.egg

 

 

[문의] 

☎ 042-865-2005, 글로벌협력실 이서구 실장

☎ 042-865-2167, 우주과학본부 태양우주환경그룹 임은경 선임연구원

☎ 042-865-2061, 우주과학본부 태양우주환경그룹 황정아 책임연구원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글로벌협력실 : 정해임 042-865-2195
콘텐츠 만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