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2021년도 주목할 천문현상 2020-12-21

2021년도 주목할 천문현상

- 5월에 개기월식, 11월에 부분월식 -  


■ 한국천문연구원은 2021년도 주요 천문현상을 발표했다. 5월에는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을 볼 수 있고, 11월에는 달이 지구 본그림자에 일부만 가려지는 부분월식 현상을 볼 수 있다.


□ 새해 가장 먼저 선보이는 개기월식은 서울 기준 5월 26일 20시 9분 30초에 시작되며 20시 18분 42초에 최대(최대식분 1.015), 20시 27분 54초에 종료된다. 이 월식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남극, 태평양과 인도양에서 관측 가능하다. 

 

01

진행상황

시각(KST)

개기식의 시작

5월 26일 20시  9분 30초

식의 최대

20시 18분 42분

개기식의 종료

20시 27분 54초

일몰시각: 19시 43분

월출시각: 19시 36분

표 1. 2021년 5월 26일 개기월식 진행시각 


□ 11월 19일 부분월식은 16시 18분 24초에 시작되지만, 달이 17시 16분에 뜨므로 이 시점 이후부터 부분월식 관측이 가능하다. 부분식은 18시 2분 54초에 최대(최대식분 0.978), 19시 47분 24초에 종료된다. 이 월식은 아프리카 서부, 유럽 서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대서양과 태평양에서 볼 수 있다.

 

진행상황

시각(KST)

부분식의 시작

11월 19일 16시 18분 24초

식의 최대

18시  2분 54분

부분식의 종료

19시 47분 24초

일몰시각: 17시 19분

월출시각: 17시 16분


표 2. 2021년 11월 19일 부분월식 진행시각


2021년 11월 19일 부분월식 진행시각

□ 일식은 태양-달-지구가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2021년에 일식 현상은 6월 10일 금환일식과 12월 4일 개기일식이 있다. 그러나 이 두 번의 일식 모두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다. 달이 태양의 가장자리만 남겨둔 채 가리는 것을 금환일식이라고 한다. 이번 금환일식은 북아메리카 북동부, 유럽, 아시아 북부, 북대서양에서 볼 수 있다.


□ 12월 4일 개기일식 역시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고 남극, 아프리카 최남단, 호주 최남단, 남대서양, 남인도양에서 관측이 가능하다. 한반도에서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 2일 오전 9시 40분경 북한 평양 지역,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다.


□ 3대 유성우라 불리는 1월 사분의자리 유성우, 8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도 예년처럼 볼 수 있다. 새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1월 3일 밤과 자정을 넘어 4일 새벽에 많이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극대시각인 8월 13일 밤 월몰(22시 17분) 이후에 관측하기 좋을 것으로 예상한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12월 14일 낮이 극대시각이지만 그날 밤과 자정을 넘어 15일 새벽에 볼 수 있을 것이다. 


□ 2021년 가장 큰 보름달은 4월 27일 월출(19시 31분) 직후 달이다(망 12시 32분). 반대로 가장 작은 보름달은 11월 19일 보름달(망 17시 57분)이다. (보도자료 끝. 참고자료 및 이미지 있음.)


[참고 이미지 원본 모음] 

이미지 링크: http://210.110.233.66:8081/api.link/3d_baLMJE7_eTeMM_g~~.zip


[참고 설명 - 2021년 주요 천문현상]


□ 1월 3일 사분의자리 유성우 극대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 중 하나로, 사분의자리라는 별자리는 사라졌지만 예전부터 부르던 관습에 따라 사분의자리 유성우로 부른다. 올해 사분의자리 유성우 관측 최적기는 1월 3일 밤을 넘어 1월 4일 새벽일 것으로 예상한다. 극대시간은 1월 3일 23시 30분이지만 이때는 복사점의 고도가 낮아 자정을 넘은 새벽시간대가 관측하기에 더 낫다. 달은 밤새도록 떠있기 때문에 관측 조건이 좋지는 않다. 이 유성우는 12일 정도까지 관측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4월 27일 올해 가장 큰 보름달

올해 가장 큰 달은 4월 27일 밤부터 28일 새벽까지 볼 수 있는 달이다. 달이 더 크게 보이는 원리는 망(望)인 동시에 달이 근지점을 통과해 달과 지구의 거리가 최소가 되기 때문이다. 4월 27일 달은 서울 기준 19시 31분에 떠서 28일 새벽 6시 24분에 진다. 4월 27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7,779km로 지구-달 평균 거리인 384,400km보다 26,600km 이상 가깝다. 올해 가장 작은 보름달은 11월 19일에 볼 수 있다.

01

그림 1. 가장 작은 보름달(좌)과 가장 큰 보름달(우)


□ 5월 26일 개기월식

5월 26일 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천문현상이 일어난다. 18시 44분 2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는 부분식이 시작되지만 달이 19시 36분에 뜨기 때문에 이 시점 이후부터 관측이 가능하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20시 9분 30초에 시작되며 20시 18분 42초에 최대(최대식분 1.015), 27분 54초에 종료된다. 이후 식의 전 과정은 22시 51분 12초에 끝이 난다. 이번 월식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남극, 태평양과 인도양에서 볼 수 있다. 

02

그림 2. 2021년 5월 26일 개기월식


03

그림3. 개기월식(2018.1.31., 한국천문연구원 박영식 선임연구원 촬영)


□ 6월 10일 금환일식 (국내 관측 불가)

일식은 태양-달-지구가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 개기일식, 태양의 일부분만 가릴 때를 부분일식이라고 하고, 달이 태양의 가장자리만 남겨둔 채 가리는 것을 금환일식이라고 한다. 이번 금환일식은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으며, 북아메리카 북동부, 유럽, 아시아 북부, 북대서양에서 볼 수 있다.


□ 8월 13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극대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109P/스위프트-터틀(Swift-Tuttle)’ 혜성에 의해 우주 공간에 흩뿌려진 먼지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와 충돌하면서 일어난다. 극대시간인 13일 새벽 4시부터 7시 사이에는 일출(5시 46분)이 있기에 관측에 불리하고, 13일 밤 월몰(22시 17분) 이후에 관측하는 것이 좋다. 

 04   

그림 4. 페르세우스 유성우(2019년도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윤은준 촬영)


05

그림 5. 페르세우스 유성우(2016.08.12, 한국천문연구원 전영범 책임연구원 촬영)


□ 9월 21일 한가위 보름달

올해 한가위(9월 21일) 보름달은 서울 기준 18시 59분에 뜬다. 달이 가장 높게 뜨는 시각은 0시 17분이며, 다음날 7시 12분에 진다. 각 지역에서 달이 뜨고 지는 시각은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http;//astro.kasi.r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06

그림 6. 한가위 보름달(2020년도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배정훈 촬영)


□ 11월 19일 부분월식

부분월식은 달이 지구 본그림자에 일부만 들어가는 현상이다. 부분식이 16시 18분 24초에 시작되지만 달이 17시 16분에 뜨기 때문에 이 시점 이후부터 관측이 가능하다. 부분식은 18시2분 54초에 최대(최대식분 0.978), 19시 47분 24초에 종료되며, 이후 식의 전 과정은 21시 5분 30초에 끝이 난다. 이번 월식은 아프리카 서부, 유럽 서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대서양과 태평양에서 볼 수 있다.

07

그림 7. 2021년 11월 19일 부분월식


□ 12월 4일 개기일식(국내 관측 불가)

개기일식이란 달이 태양의 전체를 가리는 현상이다. 개기일식은 지상에서 태양의 대기층인 코로나를 연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 평소 태양의 밝은 광구 때문에 관측이 불가능한 대기층을 선명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구에 영향을 주는 태양 우주환경 연구의 중요한 단서가 되기에, 한국천문연구원도 개기일식 때는 코로나그래프(coronagraph) 등을 활용해 코로나 관측을 시도한다. 이번 일식은 우리나라에서 관측할 수 없으며 남극, 아프리카 최남단, 호주 최남단, 남대서양, 남인도양에서 볼 수 있다.


08

그림 8. 태양 코로나(2020년도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김동훈 촬영)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부서대국민홍보팀
콘텐츠 만족도